풋풋한 대학의 추억-민트향 가그린의 변신


이 일은 대학 1학년 새내기였던 풋풋한 시절 제가 겪은 작은 실수담입니다.
당시 통신(나우누리)의 유머게시판에 올렸던 적이 있으므로,(베스트 유머가
되었죠 -_-;; 먼옛날 비슷한 사연을 어디선가 들어보신거 같다면 그게 바로
저일겁니다...)



때는 물좋고 산좋은 대학 1학년. 새내기로서의 특권을 마음껏 만끽하며
식당에서 선배들이 사주시는 밥을 먹고, 수업을 들으려 가려고 했는데..

에티켓 걸(..)이었던 저로선, 밥먹고 양치질이나 가그린을 하지 않고
수업에 간다는 게 매우 맘에 걸렸습니다.

....죄송합니다. 발톱으로 그려도 이보단 낫겠지만, 아무튼 저 생물의 딜레마처럼
저는 가그린을 들고 '수업에 늦은 상큼한 여대생이냐, 아니면 수업에 성실한 비위생적인
여대생이냐..'를 두고 고민하고 있었죠.

그런데 불현듯 스치는 좋은생각!!


보통 이렇게 스치는 생각은 쓰레기통에 버려야 합니다.(...) 아무튼, 저는 확실히 두마리 토끼를
노렸습니다. 그리고 잡을 수 있을 것 같았습니다.

그건 바로..

                      가그린을 원샷하고 강의실까지 뛰면서 우물우물어물 가글가글가글 한다음에, 
                      강의실 옆에 있는 화장실에서 뱉은 다음 깔끔하게 강의실에 들어가는 거였습니다.




                        기세좋게 강의동을 향해 빛의 속도에 한없이 가깝게 달렸습니다. 

                         
                                           뛰면서도 골고루 가그린을 해주는 센스.


                                      그런데...한참 뛰다가 강의동으로 가는 언덕받이에서 ...
                                     뭔가 제 옆으로 오고 있음을 느꼈고 


 

                                                 그것이 비교적 느린 속도로 내려오고 있던 오토바이였음을
                                                  아는 건 오래 걸리지 않았습니다.


 
                                                       .....부딪혔으니까요. 사실 부딪힌 것보다 그냥 살짝
                                                      오토바이 바퀴에 걸려넘어진 것일 뿐이지만....


                                           
                                                          3분동안 미친듯이 달려 이미 완벽한 거품의 형상이 되어있는 제 가글은..

                                                          3분동안 미친듯이 흔든 탄산음료 캔을 딸 때같은 상황이 되어있었습니다.

                                                           저는 그대로 하얀 거품의 가그린과 함께 쓰려졌고-

                                            저를 친(?) 오토바이 학생이 계속 걱정하며 안절부절 하는 사이에도 저는
                                           '제발 좀 가주세요'를 되뇌일 수 밖에 없었습니다.

                                            그러나 학생은 걱정이 되었는지, (자기 오토바이에 부딪힌 여자가
                                            갑자기 하얀 게거품을 흘리며 바닥에 쓰러진다면... 보통은 걱정이 될 듯)


                                           결국 끝까지 누워있으려 했건만, 떠나지 않는 오토바이 운전자와 자꾸만
                                            모여드는 관객들 때문에, 저는 결국 결단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바로 벌떡 일어서서, 주머니에 있던 가그린 통 (소형)을 그 분의 눈앞에
                                          들이밀고 보여주며  

                                         
                                < 괜찮아요! 가그린이예요! 난 괜찮아요!>


                                          라고 외치며 뛰어가고 말았습니다.... 난 괜찮아요. 정말. 

                                          왠지 벙쪄있던 그 오토바이남의 얼굴은 이미 잊었지만,
                                          왠지 그 사람은 절 못잊었을 거 같습니다.

                                          =ㅁ= .가그린은 걸어다니거나 뛰어다니면서 하지 맙시다-

                                       ...뭐 저러고 저 오토바이남과 인연이 되어 사귀게 되었다 하면
                                         참 훈훈한 결말이겠지만. 현실은 시궁창.(...)

by 나름 | 2010/05/06 16:24 | 감상을 빙자한 잡상 | 트랙백 | 덧글(7)

트랙백 주소 : http://shool.egloos.com/tb/2463423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귄귄 at 2010/05/06 16:34
재밌네요..그때 얼마나 큰 결단을 내려야만 했을까 후덜덜합니다.
나우누리 참 오랫만에 들어보는 이름이네요.(먼산)
Commented by 나름 at 2010/05/06 16:45
오만가지 상념이 머리속에 스치는 순간이었죠...(...)

네. 나우누리....쓰면서도 참 낯설달까. 그래도 즐거웠지요. 그 파란화면이 그립군요(먼산)
Commented by 챠미 at 2010/05/06 20:50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진짜 재밌네요!!완전 웃고 갑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Commented by 나름 at 2010/05/07 16:17
감사합니다..실제 겪으면 웃을일만은 아니지만..(..요새였다면
사진등이 찍혀 블로그에 '가글녀' '게거품녀'이런 칭호로 불리웠을지도 ㅎㄷㄷ)
Commented by 배길수 at 2010/05/07 10:25
게ㅋㅋㅋㅋㅋㅋㅋㅋ거ㅋㅋㅋㅋㅋㅋ품!!!
그래도 크게 다치지 않고 안 삼키셔서 다행입니다.
Commented by 나름 at 2010/05/07 16:18
네. 오토바이가 교내라서 천천히 다녔거든요..게다가 같은 학생이었고.

......차라리 삼켰다면 나을지도.....

....총알같이 그 자리를 떠난 저를 대체 그는 어떤 심정으로 보고 있었을까
가끔 궁금하긴합니다..^^
Commented by 개새꺄 at 2017/04/03 07:09
개새꺄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